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브런치입니다^^ 오늘은 새로나온 '빠다코코낫 볼'을 맛본 솔직한 후기를 남깁니다.


제가 좋아하는 과자 중 하나인 전통의 과자 빠다코코낫! 요랬던 아이가 볼 제품으로 나왔네요.


 

무척 궁금했던 빠다코코낫 볼! 드디어 만났네요.


 개봉을 해보니 고소한 코코넛과 버터의 향이 느껴지고 요렇게 아리따운 볼들이 들어있었어요.


 성분을 보니 그 맛이 어디에서 온건지 알겠네요.


 두두두둥~ 요만큼 들어있습니다.

하나씩 어서 맛을 보겠습니다.



달짝지근한 시럽이 발리고 겉은 바삭한 네모난 빠다코코낫이 이런 모양으로 나올 줄은 생각도 못했네요.


코코넛분말과 빵가루로 코팅이 되어있고

볶은 코코넛이 군데군데 붙어있었어요.

 

 한 주먹 집어서 맛을 보겠습니다.


많이 먹어본 식감인데 뭐랑 비슷할까 한참 생각해보니 바나나킥!!! 바나나킥을 둥글게 만든 식감이라고 하면 딱 맞을것 같아요. 거기에 코코넛이 붙어있고 맛은 우리에게 익숙한 빠다코코낫 과자맛이에요. 달콤하고 겉은 바삭하지만 입안에서 스르륵 잘 녹는 바나나.. 아니 빠다코코낫 볼!


오백원짜리 동전보다 조금 작은 크기입니다.

저는 원래 빠다코코낫을 무지 좋아했는데 그 빤닥거리는 네모남을 파괴시키며 베어먹는 오리지날 제품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형만한 아우가 없다고 했던가요~ 그렇지만 새로나온 볼제품에서 더 깊은 버터향과 코코넛향을 맡을 수 있고, 볼 형태라 쉽게 한손에 몇개씩 움켜쥐고 한입에 쏙 넣어 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아이들이 아주 좋아할 것 같아요.


가격은 1,500원이고 한봉지 열량은 밥한공기와 비슷한 310Kcal네요. 빠다코코낫의 추억을 떠올리며 새롭게 탄생한 볼은 어떤 느낌일까 궁금하시면 한번 드셔보시면 좋겠습니다.


'한입에 즐기는 달콤한 추억, 빠다코코낫 볼'을 맛본 솔직한 후기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