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혼자 여행을 하면 먹거리에 크게 비중을 두지 못할 때가 많죠. 예전에는 혼밥이 가능한 식당을 찾아 다녀야 했는데 요즘은 혼여족, 혼밥족이 많아지면서 그 추세를 타고 제주도에서도 먹거리 선택의 폭이 아주 다양해진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크게 제약을 받지 않고 먹고 싶은 것들을 골라 먹고 다닐 수 있었습니다. 오늘은 제가 홀로 제주 여행을 하면서 먹었던 먹거리들을 소개할게요! ^^





순옥이네 명가 '전복물회'

넘넘 유명한 수요미식회 맛집! '순옥이네 명가'에 가봤습니다. 이번 제주도 첫 끼는 전복이 가득 들어있는 시원한 전복물회였어요. 꼬독꼬독 씹히는 맛이 일품인 푸짐한 전복과 해삼을 맛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다음엔 전복뚝배기를 먹어봐야겠어요. 손님도 많고 활기가 가득한 맛집이었습니다.

전복물회 1만 5천원. 영업시간은 09시~8시 30분 (3시 30분 ~ 5시 브레이크 타임)





한림칼국수 '보말칼국수'

한림항 근처에 있는 보말칼국수 맛집이에요. 아침 7시부터 영업이라 아침식사 하기에 딱인 곳이에요. 제가 협재 쪽에 가면 늘 들리는 집입니다. 매생이 보말전과 보말죽도 맛있어요. 보말과 매생이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보말 칼국수는 바다내음이 가득 담겨있어 한 그릇 뚝딱 비우고 나면 아주 든든하답니다. 게다가 공깃밥(셀프)이 무료라는 사실! 인심 좋고 맛있는 식당입니다.

보말칼국수 7천원






협재 수우동 '우동 & 튀김'

수요미식회가 극찬했던 협재 수우동! 아침 7시부터 당일 예약만 받아 예약 없이는 방문할 수 없는식당입니다. 그래서 매번 제주에 와도 들르지 못하다가 이번에는 아침에 눈곱만 떼고 방문해 예약에 성공하고서야 맛볼 수 있었네요. 냉우동을 먹어 보고 싶었지만 이 날 비가 내려서 따끈한 우동을 선택했답니다. 왕새우 튀김우동과 모듬튀김을 맛보았는데 가쓰오부시 국물이 진하고 면도 직접 만들어 탱탱하고 맛있었고 왕새우튀김이 바삭하고 정말 커서 맘에 들었어요. 모듬튀김엔 브로콜리튀김과 어묵튀김이 있어 특이했고 튀김이 얇고 바삭해서 좋았습니다. 예약하고 시간에 맞춰 방문해 세팅된 자리에 앉아 먹는 한 끼는 예약을 해야 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접받는 기분이었어요. 무엇보다 에메랄드빛인 아름다운 협재해변을 바라보며 먹었던 행복한 혼밥의 추억은 아주 오래오래 기억될 것 같네요.

왕새우튀김우동 1만원, 모듬튀김(7개) 5천원






서귀포 올레시장 '대게 그라탕'

비가 내리는 날에는 개인적으로 시장에 가서 구경하고 맛있는 먹거리를 즐기는 게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서귀포 올레시장에 가보니 먹거리가 많이 늘었더라고요. 시장 가운데 쪽에는 먹을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어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거리를 사와 앉아서 먹고 있었어요. 그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먹거리는 대게 그라탕! 대게 껍데기에 대게와 치즈, 야채, 새우 등을 넣고 찜통에 찐 뒤 직화로 구워주는지라 시선이 집중되어 줄이 가장 길고 인기가 많았답니다. 입에서 스르르 녹는 대게와 고소한 치즈의 하모니가 아주 흐뭇했어요. 요깃거리로 강추합니다!

대게 그라탕 3천원.





오는정 김밥 '그냥김밥'

제주도에서 가장 유명한 김밥인 오는정 김밥! 기본(오는정김밥) 김밥을 두 줄 사가서 숙소에서 저녁으로 먹었는데 정말 꿀맛이었답니다. 맛살을 튀겨서 넣었는데 식감이 의외로 아주 괜찮더라고요. 또 양념이 된 튀김과 잘게 볶은 고기가 중간중간 김밥 속에 박혀있어 바삭한 식감도 좋고 간도 짭짤해서 평범하지 않으면서도 아주 맛좋은 인상적인 김밥이었습니다. 예약해야 살 수 있고 포장판매만 가능한 집이에요. 전화가 계속 통화 중이라 여러 번 시도해야 했어요^^;;; 기본 김밥이 이정도라니 나머지 김밥(특히 떡갈비 김밥, 멸치 김밥) 맛도 너무 궁금하네요!

오는정 김밥 1줄 3천원. 







명진전복 '전복돌솥밥'

식당이 큰 편이지만 손님이 많아 번호표를 받고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식당입니다. 손님들이 대기할 수 있게 휴게실이 따로 마련되어 있답니다. 고등어구이와 밑반찬도 모두 맛있지만 무엇보다 전복돌솥밥이 가장 맛있는데요. 부드럽게 잘 익은 전복이 가득하게 덮여있고요. 고구마, 단호박, 대추 등이 들어있어 아주 고소하고 달짝지근한 게 정말 맛있습니다! +_+ 돌솥에 물을 부었다가 싹싹 긁어먹는 누룽지까지도 전복의 향을 느낄 수 있어 아주 만족스러웠어요. 평대리 해맞이해안로에 있어서 식당 바로 앞이 바다라 기다리기가 지루하지 않습니다. 사람이 정말 많은데 혼자 꿋꿋하게 싹싹 긁어먹으며 혼밥 하고 온 제가 지금 생각해도 정말 대단(혼자 가 보시면 제 기분 아실 듯)하게 느껴지네요^^;

전복돌솥밥 1만 5천원. (영업시간은 9시 30분 ~ 18시 30분)







구좌상회 '당근케이크 & 커피'

백종원 선생이 다녀간 3대천왕 맛집으로 등극한 구좌상회입니다. 구좌 당근으로 만든 당근케이크는 생각보다 큼직한 길이였고 모양도 깜찍한 게 맛도 좋았어요. 부드러운 치즈크림이 가득 올려진 계피 향이 도는 당근케이크는 쫀득거리는 식감이라 입안에서 달달하고 촉촉해서 좋았어요. 커피와도 아주 잘 어울리는 맛입니다. 제주의 돌담과 나무를 이용한 건물, 곳곳의 생화와 화분 그리고 드라이플라워, 킨포크 스타일의 여유가 구석구석 느껴지는 세심한 조합의 공간에 마음이 설레더라고요. 제주여행의 마침표를 찍은 곳이라 유독 참 좋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에는 더 여유롭게 방문하고 싶은 구좌상회, 또 만나요!^^ 당근케이크는 백선생처럼 홍차와 즐기는 게 좋다고 하니 그렇게 즐겨보시길 추천드려요!

구좌당근케이크 6천원, 아메리카노 4천 5백원. 




지금까지 '혼여족이 선택한 제주여행 먹거리 7가지'를 소개해드렸습니다. '혼여족'의 더 즐겁고 자유로운 여행을 꿈꾸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여행 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