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브런치입니다^^ 평소 칼국수를 정말 좋아하는데요. 오늘은 제가 강경에 가면 꼭 들르는 맛집을 소개하려고 해요. 강경 맛집 '남촌 해물칼국수'랍니다. 이 집은 저렴한 가격에 바지락과 새우가 든 시원한 해물 칼국수를 맛볼 수 있고 보리밥도 같이 나온답니다^^



이날은 법원에 갔다가 젓갈을 사고 나서 돌아오는 길에 들렀는데요. 점심시간이 끝날 즈음 갔더니 자리가 없어서 좀 기다렸어요. 혼자 갔는데도 감사하게 이모께서 친절하게 자리를 마련해 주셨어요. 여긴 항상 사람이 많습니다. 어르신들께서 여기서 모임을 많이 하시더라구요. 동네분들께도 아주 사랑받는 가게입니다.


해물칼국수 1인분을 시켰습니다. 짜잔! 자리에 앉으면 금세 가져다 주십니다.


제가 넘나 그리워했던 해물칼국수입니다! 푸짐하죠? ^^ 정겹고 그립고, 이 맛에 또 여길 왔겠죠!


칼국수를 잠시 끓이는 동안 먼저 보리밥을 애피타이저 삼아 먹어 보겠습니다. 예전에는 이렇게 칼국수를 시키면 보리밥을 조금 주는 식당이 많았는데 요샌 찾아보기 어렵죠. 여긴 언제나 이렇게 보리밥을 같이 주셔서 너무 좋아요+_+


나온 야채 그릇에 보리밥을 붓고 고추장을 원하는 만큼 넣어줍니다.



사사삭 비벼서 한입 맛보았어요. 집에서 대충 비벼서 먹는 익숙한 맛! 매콤하게 비벼 먹고 나니 입맛도 살아나고 요기가 됩니다. 


이번에는 보글보글 끓고 있는 부들부들 맛있는 해물칼국수를 맛보겠습니다. 청양고추를 좀 투척하구요!


큰 새우 두어마리랑 잔새우들이 꽤 들어있어요. 그리고 황태랑 바지락, 호박, 감자, 당근, 파가 많이 들어있어서 아주 푸짐합니다.


황태까지 들어있어서 국물이 정말 시원하고 깊은 맛이 나요. 보들보들 쫄깃한 면발이 정말 맛있습니다. 여기 칼국수는 면발이 최고에요. 바지락도 쫄깃하고 호박도 많이 들어가 같이 씹히면서 먹다보면 기분이 아주 좋아집니다.


칼국수의 단짝은 바로 겉절이죠~ 척 올려서 먹으면 너무 잘 어울려요. 감자도 건져먹으면 입에서 스르륵 부서지는게 고소하고 맛나요.



바지락을 열심히 까서 같이 먹어봅니다. 면도 그렇지만 국물이 정말 너무 시원하고 맛나요.


배를 두드리며 바닥이 보일 때까지 먹었네요. 양이 많아서 아주 배가 불러요.


칼국수에 보리밥까지 먹었는데 6천원+_+ 아주 행복한 가격입니다.


식당은 옥녀봉과 아주 가까워요. 산책 겸 들르셨다가 식사하러 가면 좋은 위치랍니다. 혼밥도 가능하다는 사실 아셨죠? ^^ 오늘도 잘 먹고 갑니다. 또 만나요! 내사랑 칼국수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