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주말에 먹고 남은 불고기와 애매하게 남은 밥으로 밥버거를 만들어 간식으로 먹었어요. 남은 반찬도 해결할 수 있고 만들기도 쉬워서 참 좋더라구요. 그럼 먹고 남은 불고기로 뚝딱 만들 수 있는 '불고기 밥버거' 레시피를 보여드릴게요!



   재료 소개   

 남은 소불고기, 밥 1공기 정도

② 다진 파프리카, 소금, 깨, 파슬리, 참기름

③ 깻잎 1장, 치즈 1장, 바질, 로즈메리


맛있는 불고기가 조금 남았는데요. 밥버거를 만드시려면 국물이나 소스를 살짝 짠 뒤 만드시는 게 좋아요. 저는 고기만 젓가락으로 건져서 사용했어요. 불고기와 밥 사이에 경계가 필요할 것 같아 재운 깻잎 1장과 치즈 1장을 꺼내오고, 바질을 8잎 정도(4잎 넣고 4잎은 장식용) 따왔어요. 


공깃밥에 채친 파프리카 한 줌과 소금 한 꼬집, 참기름 몇 방울, 깨와 파슬리를 조금 넣어줍니다. 위생장갑을 끼고 조물조물 잘 섞어서 준비해요.


둥근 용기를 꺼내 참기름을 용기에 슬쩍 발라줘요. 나중에 밥버거를 꺼낼 때 쏙 빠지게 도와준답니다. 두께를 봐가며 용기에 적당량을 넣은 뒤 꼭꼭 눌러 한 층씩 쌓아주겠습니다.


밥, 깻잎, 불고기, 바질, 치즈, 다시 밥 순으로 넣고 꼭꼭 눌러주세요.



거꾸로 뒤집어 쏙 빼주면 '불고기 밥버거'가 완성!


불고기 양념을 꼭 짜지 않았는데 괜찮네요. 비린내도 잡을 겸 바질과 로즈메리로 장식을 했어요.


반으로 잘라 아이와 나눠 먹을 거예요.



짜잔.. 일부러 버거를 만들 때 일정한 양으로 반듯하게 쌓지 않고 비스듬하게 만들었더니 더 그럴듯하네요. 


하나는 얼른 제가 먹고 하나는 싸놨다가 아이가 오면 얼른 내밀어야겠어요.


바질의 향긋함이 더해져 맛있게 먹었어요. 뭣보다 맛있게 볶은 소불고기가 들어가 맛을 압도하기 때문에 대충 만들어도 맛있답니다. 생야채가 없어 반찬통에서 꺼낸 깻잎은 맛은 좋았지만 버거를 씹을 때 약간 질긴 느낌이라 살짝 뜯어먹어야 했어요. 깻잎이나 상추, 양상추 같은 생야채가 있으시다면 그걸 사용하시는 게 더 좋을 것 같아요. 다음엔 그렇게 해봐야겠네요. 아이에게 내미니 파프리카가 들어가 아삭아삭하고 색도 예뻐서 좋아라 하며 맛있게 먹더라구요. 한 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네요. 앞으로도 자투리 음식이 있다면 밥버거로 만들면 좋을 것 같아요. 지금까지 먹고 남은 불고기로 만든 '불고기 밥버거'였습니다.



댓글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